2007다음세계N호주방

구두 따~~~꺼! 세에~~~~탁!! 2007-05-21 - 호주땍

작성자
bizperth
작성일
2020-08-26 22:11
조회
8
제 글을....별로별로라 여기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그러신 분들은 간단하게 글쓴이 '호주땍'을 넘기고 읽어주시면 아주아주 감사하겠습니다.

호주/NZ방 대문에 걸려 있는 문구를 보아하니 제가 글을 올려도 별 문제가 되진 않을거 같아서 이렇게 또 글을 올립니다.

 

호주에 제 흔적을 묻히고 산지도 2년이 넘었건만....

아직도 전 모든 걸 한국 생활과 비교하고 살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쌀이 10KG 에 13불이야? 그럼..한국돈으로하면 1만원 돈인데...정말 싸다.

휴대전화 이용료가 30초에 30센트라고? 이런 날 강도들...한국은 100원도 안하는데....

뭐 이런 식이죠. 아시는 분들이 첨에는 계속 그렇게 머릿 속으로 환율 계산을 하다가

어느 순간부터는 호주 물가에 안착하게 될거라구요.

그런 날이 빨리 와야지...가뜩이나 복잡한 머릿 속이 과부하로 인해...터질 지경입니다.

그래도, 지금은 예전처럼 전품목에 걸쳐 계산을 하지는 않아요.

종종 너무 차이가 난다고 느끼는 부분만 계산하게 되더라구요.

 

한국서 직장 생활을 오래했기 때문에...전 늘 정장이나 세미 정장 위주의 옷들이 대부분이었습니다. 한국 직장이 요샌 많이 너그러워졌다고 해도 회사에 청바지 , 면바지 입고 다니긴 힘들잖아요. 거의 드라이크리닝을 요하는 옷들이 전부였죠.

그리고, 이런 말이 있는데...아실려는지 ..직장 생활 10년이면 남는건 옷 밖에 없다..이런 말이 있습니다. 한국 옷값이 워낙 싼것도 이유 중에 하나지만...그 유행이 뭔지.

자고나면 바뀌는 유행에 동참 좀 하느라 사다 놓은 옷들이 장난이 아니죠.

또 그 눔의 인터넷 쇼핑이 사람 여럿 잡죠....옥션이니 G마켓이니...어찌나 싼 옷들이 줄줄이 유혹을 하는지...굳이 백화점 안 나가도 이쁘고 싼 옷을 구입할 수 있으니..여자들에겐 정말 거부할 수 없는 유혹이랍니다.

아무튼....저도 뭐 그닥 다를게 없죠~옷이 쩜 많습니다.ㅎㅎㅎㅎㅎ

호주에 들어오면서 아무 생각없이 그동안 입었던 옷이며 구두며 왠만한건 거의 챙겨서 들어왔습니다. 너무 두꺼운 겨울 옷들만 빼곤....거의 들고 왔던것 같습니다.

 

ㅎㅎㅎㅎ.....뭐...이 대목에서 왠만하신 분들은 혀를 차실 줄 압니다.

허허.............암튼...호주 입성에 제가 많은 실수를 범했지만...이건 장기간 후회할 꺼리였습니다.

우선...여기선...전혀 한국서 입었던 옷들이 필요가 없더군요. 제가 뭐...검정 정장바지 입고 시장 보러 나갈 거도 아니고...하늘하늘 자켓 입고 마당 청소 할 일도 없고.

하이힐 신고 장 보러 나갔다가는 힐 내다버리고 돌아오는 수가 생기고....

정말.....저의 그 많은 옷들이 무용지물이 되버리는 순간 기가 막히더군요.

제게 필요한건 굽 낮은 단화나 운동화, 일명..쪼리THONG며 청바지와 면바지, 추리닝이었습니다.  다행이 한국서 입던 캐쥬얼이 좀 있었지만...확실히 막 입을 옷들이 필요하더군요.

세탁기에 막 넣고 돌릴 수 있는 옷들이요...어찌된게 한국 캐쥬얼 의류는 드라이크리닝이 많더군요.

제가 왜 이렇게 세탁기...드라이크리닝에 연연해하냐면은요...

여기 세탁비에...정말 허리가 휘고 눈이 튀어 나옵니다. 남자 양복 한벌 맡겼더니 14불이래요. 알아서 환율은 계산하시길....

옷 좀 맡기면 일주일 생활비가 바닥이 난답니다. 흐미흐미........

갑자기 울동네 세탁소 아자씨가 막~ 그리워지면서...아자씨~~~~~~~~~~~

그동안 제가 맨날 깍아 달라고 해서 죄송해요~흑흑흑....

아저씨의 세~~~~~~~~~~딱~! 소리가 그리워요~흑흑흑

 

글구....구두...이거 정말 애물단지예요. 여기선 절대 구두 신을 일이 없죠~

우선 신을 수가 없어요. 보통 station이나 shopping centre가 2~30분씩 도보를 해야 하는 거리이기 때문에 빼딱구두 신고 댕기다가는 아주...발이 성할 날이 없습니다.

그저 젤로 좋은건 운동화, 단화 그리고 쪼리죠. 이게 어느 동네에서나 다 통하는 애들입니다.

거의 구두가 주류여서 전 오자마자 단화 1~2켤레를 샀습니다. payless 인가 하는 구두가게가 무지하게 싸더군요. 1켤레 사면 두 번째 신발을 50% 할인 하길래 샀었습니다.

이렇게....그 많은 구두도 뒤로 하고 호주에서 산 중국산 신발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구두도 아까워서 자주 못 신는게요...구두 솔이나 굽 가는데도 돈이 장난이 아니게 듭니다.

구두 밑창에 넓적하게 대는 솔은 30불 전후로 하구요...구두굽 가는데도 10~20불 이상 듭니다.

구두값보다 굽 가는게 더 돈이 들게 생겼다니까요.

이러니...어찌 제가 구두를 신고 다니겠습니까? 그냥 아주 싼 신발 신고 낡으면 버리는게 젤로 경제적인거 같더군요.

 

예전에 어느 가게에서 양모이불을 샀었는데....점원이 그러더군요.

한국서 쓰실거면 드라이크리닝 해서 쓰시면 되지만, 호주에서 쓰실거면....몇년 덮다가 그냥 버리세요~ 그러더군요.

드라이크리닝 비용의 무시무시함을 알기 때문에 그렇게 이야기 해주는거죠. 그 비용이면 이불 한 채를 다시 살 수 있으니까요.

 

그 많은 옷과 구두를 옷장 속에 그대로 박아두고 새롭게 사 입고 신고 살고 있는 저의 이 비참함을 부디 교훈삼아....호주 오시는 분들은 반드시 의류 구입시 세탁 방법을 유의깊게 살피시길 바랍니다.

세탁에서 팍팍 잘 돌아갈 수 있는 옷이 쵝오예요~!!!

아..오늘도 신랑 양복 한벌을 세탁소에 맡겨야 하는데...벌써부터 손이 떨리네요..

후들후들.................

 

===========================================================================

 

정말...이해가 안되는게...아니 읽기 싫으시면 안 읽으면 되는거지.

왜 굳이 들어와서 글을 읽는 사람들이 있는지 모르겠네요.

제가 언제 읽어 달라고 애원 했나요?

저 말고 다른 전문가분들이 심도있는 유학문제니 영주권 문제니 의논하시고 전 제가 이야기 할 수 있는 부분만 이야기 하겠다는데....그거 뭐가 불만이십니까?

이런 이야기 저런 이야기 해서 호주에서 살아가는데 실낱같은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은거 아닌가요?

한쪽에서 심각한 이야기 한다고 저도 똑같이 그래야 하나요? 호주방은 다양성이 배제된 곳인가요? 심도 깊이 이야기 하다가 기분 전환 겸 가벼운 이야기도 할 수 있는거지...

왜들 몇몇 분들이 이리도 흥분하면서 댓글을 다시는지 이해 할 수가 없습니다.

제 글에 대한 반대 의견은 충분히 있을 수 있지만, 이 글의 필요여부나 게시여부에 대해 가타부타 할 수는 없을거 같네요. 제가 18세 금지 게시물이라 올렸나요?

그리고 '호주땍남편' 이라고 댓글 다신 분은 글을 삭제하거나 다른 아이디로 바꾸시지 않으시면 개인 권리 훼손 혐의로 신고하겠습니다.

 
dot04.gif짭짤한쪼꼬렛 항상 호주땍님의 글들 잘 읽고 있습니다.호 주는 거의 모든 제품 이 물건 값보다는 서 비스 비(인건비)가 너 무 비 싼 것 같더군 요.전자 제품 단순 설 치비(전 선 연결)도 비싸던데요.옷도 고급 아니면 저급만 있구 요.중저가 wrinkle free 옷 있으면 좋겠 던데요.^^ 삭제 05-21
dot04.gif몸개그작살 bolts_nuts// 호주살지도 않으면서 사는척하기는...그것도 모자라 닉바꿔가며 혼자놀 기의 진수를 보이구 있넹.글이싫으면 그냥 패스해 .맨윗줄 한글 판독이 안돼냐?절라 한심하게 댓글 달지말고..ㅉㅉ 천하의찌질이^^ㅋㅋ 05-21
dot04.gifsharpshooter X냄새 풍기며 개소리 하는 넘은 이곳에 딱~ 한명 있지. 호주땍님 님글 어지럽혀서 죄송 합니다. 05-21
dot04.gif몸개그작살 ↑님도 나랑 같은생각?ㅎㅎ 05-21
dot04.gif미학 유학 이민 문제는 금전으로 해결할 수있으나 호주땍님의 글은 금전으로 결코 살수없 는 소중한 삶의 이야기라 생각됩니다..이곳에 사는 우리 모두가 격었었고 또 격어야할 일들을 즐겁게 대변해 주시는 호주땍님께 감사드립니다.. 05-21
dot04.gif들꽃언덕 호주댁님글 잘 읽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생활에서 느낄수있는글 많이 부탁드려요 우리 네는 이런글이 정감이가고 호주에대하여 알수있는간접경험이니까요 싸우고 다투는것 보다 얼마나 아름답습니까? .. 05-21
dot04.gif몸개그작살 우띠~bolts_nuts결국 줄행랑쳣군 "호주땍남편" 같이 자삭할라니 너무 속보이드나? 괘 안타 그것두 언능 와서 지워라^^ 호주땍아줌마 힘내세요 우리가 잇잖아요^^ 홧팅!! 05-21
dot04.gif흩날리는 꽃잎 저 역시 호주땍님글 늘 잘 읽고 있어요... 고마워요^^... 유학, 취직,이민도 결국엔 삶으로 이어지는데... 삶 속에서의 정보... 참~ 중요하다고 생각 합니다...^^ 05-21
dot04.gif하나둘셋 잘 읽었습니다. 재미도 있고 정보도 얻을 수 있어서 좋아요. 그리고 악플 신경쓰지마 세요. 어디가나 그런 인간들 있어요.. 05-21
dot04.gifyj 저도 호주땍님 글 잘 읽고 있습니다. 화이팅입니다. 아 그리고 짭짤한쪼꼬렛님(아이 디 너무 재밌으시다...)님 댓글을 읽고나서 저도 늘 생각하던 한가지.. 호주엔 모든 공 산품에 중간이 없는듯... 제대로 된건 너무 비싸고 저렴한 걸 사면 너무 저급하고... 05-21
dot04.gifyj 비단 옷 뿐만이 아니라 형광펜 등 학용품까지... 호주 첨 올때 나이들어 오랜만에 공부 한다고 들떠서 볼펜, 필통 이런거까지 사오는 미련함을 보였는데 사실 학용품 중 정 말 사왔어야 하는건 형광펜이었다는 ㅎㅎ 05-21
dot04.gifyj 형광펜을 예로 들자면 싼건 4-5개 세트에 2불안쪽으로도 살수 있습니다. 단 뚜껑열고 10초만 지나도 색이 안나온다는 단점이... 좋은거요? 뚜껑열고 몇시간지나도 잘 나옵 니다. 단 4-5개 세트에 8불 정도 해서 그렇지... 건전지 정말 징그럽게 비싸죠.. 05-21
dot04.gifyj 한국에서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가격의 두배는 넘는듯... 요즘은 전자사전 많이들 쓰 시니 유학오실 분들께서는 반드시 건전지 긴걸로 두 줄 정도 사오시길 강추드립니다. 제가 아는 분은 dvd 플레이어 고장났다고 걍 새걸로 사더군요. 고치느니 새거 산다고 05-21
dot04.gifyj 그래도 한편으론 이렇게 인건비가 비싸니 기술직들도 왠만한 수준의 생활을 누릴 수 있고 그렇기에 굳이 너나할 것 없이 대학을 가야만 하는 상황이 아닌지라 개개인의 다 양성이 더 발휘되는게 아닌가 싶어 부럽기도 하더군요. 05-21
dot04.gifyj 더 생각나는 품목.. 안구건조증 있으신 분들 오실때 인공눈물 몇개 정도 사오시는것 도 좋을거 같애요.. 무겁지 않으니까.. 같은 제품이라도 여기가 40~50% 정도 비싸더 군요. 감기약은 호주가 더 비싸긴 하지만 통설이 호주감기는 호주약을 먹어야 낳는다 는 ^^ 05-21
dot04.gif찝찔한쪼꼬렛 惡ply..악플 이라는 일본식 엉터리말을 하나도 부끄럼없이 뻔뻔하게 쓰시는 사람들은 호주에 오면 않되지요.그게 뭡니까? 말이요 막걸리요...그리고 화이팅같은 족보에도 없는 말들을 아무 부끄러움 없이 쓰면 더더욱 않됩니다.우리가 쌍팔년도에 사나요? 05-21
dot04.gif찝찔한쪼꼬렛 화이팅이란 말은 도대체 무슨 뜻으로 쓰는 엉터리 말입니까? 외국 사람들이 도저히 이해 할수도 없고 사전에도 없고 영어의 본고장 미국에서도 쓰지 않는 엉터리말을 소위 대학물까지 먹었다는 것들이 아무 생각없이 내뱉다니 ㅉㅉㅉ..언제나 사람될래? 05-21
dot04.gifyj 정말 세상엔 별 사람들이 다 있네요... 이러다가 어디 무서워서 글 한글자 남기겠습니 까. 왜들 그렇게 남의 일에 감놔라 대추놔라 말들이 많으신지... 아무래도 골목대장을 하셔야 직성이 풀리시는 분들일 듯... 그리고 널리 통용되는 말을 쓰는게 죄입니까? 05-21
dot04.gifyj 그렇게 언어에 민감하신 분이 쌍팔년도라는 표현을 쓰시다니요. 그건 대체 어느 족보 에 있는 말이랍니까? 또한 그렇게 단어에 민감하신 분이 알지도 못하는 사람에게 막 말을 하시는 건 또 어디서 배우신 것이랍니까??? 05-21
dot04.gifyj 그리고 외국사람들이 도저히 이해할 수도 없고 사전에도 없는 말이라고 하셨는데 여 기서 지금 우리가 영어로 현지인들과 의견을 나누는 곳입니까? 제가 알기론 한국어 로 한국인들끼리 정보교환하는 곳으로 알고있습니다만 .. 05-21
dot04.gifyj ㅉㅉㅉ도 따지고 보면 님께서 말씀하시는 족보에도 없는 말 중 하나지요. 허나 님께 서 쓰신건 널리 통용되어 대다수의 사람들이 이해하는 말이기에 쓰시는 것 아닌지 요? 죄없는자 나에게 돌을 던지라는 구절을 생각해보시길... 05-21
dot04.gif찝찔한쪼꼬렛 쌍팔년도 라는것은 yj 네가 아직 어려서 잘 모르는 말이겠지만...단기 4288년도 라는 뜻이란다.서기로는 1955년도식 일제의 잔재가 남아있던 시절의 엉터리 말이란다.엽전 들은 그저 일본애들이 만들어 놓은 엉터리 말들을 여과없이 쓰며 그게 유식한줄 05-21
dot04.gifyj 마지막으로 님께서 거론하신 '족보' 란 사전에 이렇게 정의되어있습니다: "한 가문의 대대의 혈통관계를 기록한 책. 일족의 계보, 가보, 가승, 보첩, 씨보" (출처: 동아 새국 어사전 제 4판, 두산동아) 05-21
dot04.gif찝찔한쪼꼬렛 알가든 ..^^ 핸드폰이라는 엉터리 말을 일본애들이 만드니까 너도 나도 정신 못차리 거 ..뭐 널리 통용되는 말이라나? 호주애들,미국애들..모바일 폰이라고 하지..핸드폰 이라고 하는거 들어봤냐? 더 웃기는 옆구리 김밥 터진 놈들은 ..ㅎㅎㅎ.핸펀이래요 ㅋ ㅋ 05-21
dot04.gifyj 따라서 님께서 언급하신 족보에도 없는 말이란 표현자체가 모순이지요. 차라리 사전 에도 명시되지 않은 단어라 하셨으면 저로서도 할 말이 없었겠습니다만 유감이네 요... 한 가지 더, 영어의 본고장도 따지고 보면 미국이 아니고 영국이겠지요? 05-21
dot04.gifyj 제 짧은 지식으로는 미국 역사가 영어의 역사보다 길지 않은 걸로 알고있는데요.. 저 만 무식해서 모르는 사실입니까??? 말이요 막걸리요라는 표현은 또 어느 '족보'에 있 는 말이랍니까??? 05-21
dot04.gif찝찔한쪼꼬렛 시끄럽다 yj이야.계속 잘못된걸 옹호하려 들지 말고 앞으로는 화이팅 이라던가 악플 이라던가 핸드폰 같은 말은 사용하지 말아라.인간은 진화하는 동물이란다.잘못된 다 른 놈들이 널리 쓴다고 해서 소위 대학물이나 먹었다는 너같은 애들까지 따라하면 않 돼. 05-21
dot04.gif짭짤한쪼꼬렛 언어란 생명과 같아서 태어나고 발전하고 죽는 과정을 거치는 것이 아닌지요? 우리 모두가 사랑을 쪼꼬렛이라 부르면 쪼꼬렛은 사랑이 되는 것이지요. 찝찔한쪼꼬렛님이 가치관의 틀을 조금만 더 유연하게 해주시면 제가 님을 쪼꼬렛이라 불러 드릴텐데요. 삭제 05-21
dot04.gif찝찔한쪼꼬렛 쪼꼬렛은 무슨 원료를 어떻게 가공해서 만드는지 yj 는 알려나? 05-21
dot04.gif짭짤한쪼꼬렛 대화의 소통을 원하시면 내 가치관을 상대방에게 강요하면서 주입 시킬려 하지마시 고 상대방의 입장을 이해할려고 노력해 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닉넴을 자주 바꾸시지 마시고 님의 정체성 있는 좋은 글을 남겨 주십시요.상관없는 댓글로 호주땍님 죄송..^^* 삭제 05-21
dot04.gifyj 저도 상관없는 댓글들로 호주땍님께 상당히 죄송합니다... 05-21
dot04.gif찝찔한쪼꼬렛 호주땍에게 죄송할거 까지는 없구요.제가 오늘 호주방에 처음 들어봐 봤는데 제가 닉 네임을 자주 바꾸다니요? 그건 또 무슨 소립니까? 그리고 죄송하다는 표현은 죽을때 까지 자주 해서는 않됩니다.조금은 뻔뻔하게 이세상 사는것도 괞챦아요. 05-21
dot04.gifyj 근데요 찝찔한쪼꼬렛님.. 님 아이디가 쌍방울--> 동그라미두개--> 찝찔한쪼꼬렛님 맞으시죠? (중간에 몇 개 더 있는것 같은데 일일히 확인이 ㅎㅎ) 에이 연세만 많이 드 셔서 아직도 철이 안드셨나봐요~ 지난번 일땜에 아직도 삐지셨구나? 05-21
dot04.gifyj 이런게 님께서 강조하시던 남자다움이란건가봐요? 그죠? 한 수 배웠네요. 감사합니다 ~ 역시 옛말은 하나도 틀린게 없어요. --> '반면교사' 05-21
dot04.gif찝찔한쪼꼬렛 yj님..도대체 뭔소린지 모르겄네요.지난번 일이라니요? 먼일 있었나요? 글쎄요. 전 오늘 첨으로 호주방이 있는걸 알고 들어와 봤는데요. 05-21
dot04.gif몸개그작살 ↑내슝..노인네 내슝도 떨줄아넹^^ 05-21
dot04.gifSIGHUP 하하하 양모이불 "덮 다가 버리세요" 진짜 공감 가네요. 저흰 그 냥 물빨래 해버렸습니 다. 아주 망가질줄 알 았는데 그런대로 쓸 수 는 있더라구요. 05-22
dot04.gif짭짤한쪼꼬렛 /호주땍님. 님의 살짝 화나신 듯 적은 추가글은 처음이네요...^^* 이곳은 익명으로 쉽 게 아뒤를 바꿀 수 있기때문에 말도 안되는 댓글에 일일이 대응하시다보면 실망하고 지칠껍니다. 무시하시길..제가 보기엔 님이 쓴 글의 인기에 질투를 느끼시는 분 같아 요삭제 05-22
dot04.gif짭짤한쪼꼬렛 그리고 맘에 안드는 댓글들이 있으면 글지우고 다시 올리세요.그러면 깨끗한 글이 될 겁니다. 예전에 어느분이 자주 사용하셨던 초식같던데.^^..좋은글을 올리시던 분들이 스토커 같이 따라다니며 악플다는 사람으로 인해 글쓰기를 접으셨는데..더이상 없기 를. 삭제 05-22
dot04.gifojengajenga 님의 글참 잘 읽고 있는 독자?!^.^입니다. 참 뭐랄까 ... 호주에서 정착하는 과도기에 겪는 경험담으로 공감가는 부분이 많아서 읽으면서 저도 "맞아맞아"한답니다.호주에 서 학생신분이랑 이민자들의 경험은 굉장히 큰차이가 있는것 같더군요.. 05-24
전체 0

전체 45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이곳에선 2006년~2008년 다음 세계n 호주/뉴질랜드방 회원분들의 글을 보관하고 있습니다.
bizperth | 2020.08.25 | 추천 0 | 조회 155
bizperth 2020.08.25 0 155
455
호주교민에 이어 '호주사회'란? | Christhills shin**** 2009.01.24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66
bizperth 2020.08.29 0 66
454
제가 생각하는 영어공부 방법론! 2009.01.31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67
bizperth 2020.08.29 0 67
453
마지막 인사올립니다..^^ 2009.01.28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64
bizperth 2020.08.29 0 64
452
호주이민자 영구출국에 대해(조회/추천수 없애기ㅋㅋ) 2009.01.27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55
bizperth 2020.08.29 0 55
451
호주'교민'이란? 호주 '교민사회'의 가치는? 2009.01.24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62
bizperth 2020.08.29 0 62
450
내가 호주방에 글 쓴 이유와 바라는 점 2009.01.23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57
bizperth 2020.08.29 0 57
449
그래도 수준떨어지는 분만 있는건 아니었습니다.그쵸? 2009.01.23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72
bizperth 2020.08.29 0 72
448
이민갈때 가져갈 가전제품은?? 2009.01.22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49
bizperth 2020.08.29 0 49
447
000님이 올린 글들을 보면서,,,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62
bizperth 2020.08.29 0 62
446
글 지우시라니깐 고집은..ㅋㅋ(이민관련 몇몇 비자) 2009.01.19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64
bizperth 2020.08.29 0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