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다음세계N호주방

카페 즐기기 (2007-04-26) - 호주땍

작성자
bizperth
작성일
2020-08-24 23:54
조회
17



글 쓰는 재미가 쏠쏠해지길 바라면서....

전 갠적으로 미니 홈피나 블로그나 심지어는 일기도 안 쓰는 체질(?)이라

방에 글을 자주 남길 수 있을지 모르지만...재미 들렸으면 좋겠네요.

 

오늘은 드뎌 며칠만에 해가 쨍쨍합니다.

이게 얼마만에 보는 햇빛이던가~ 아침에 따땃한 햇빛을 실컷 맞으며 커피 한잔 마셨습니다.

호주 살면서 누리는 몇 안되는 재미 중에 하나가 카페에서 커피 마시기죠.

커피 값이 한국보다 많이 싸서....물론...일부 커피만 그렇죠.

뭐 좀 들어가거나 차가운 음료는 한국이랑 그닥 차이없어 보여요.

동생들은 호주 커피가 너무 좋데요~우유가 진해서 그런지 커피가 너무 맛있데요.

전...우유 들어간 커피를 별로 안 즐겨서 그 소리에 혹해서 한번씩 마시곤 속이 느글느글..해지곤 하죠. 걍~아주 가끔 카푸치노만 마시곤...그 외엔 아메리카노(여기선 롱블랙이라고 하죠?) 즐겨요.

커피가 어찌나 종류가 많은지 기회가 되면 바리스터 과정을 공부해 보고 싶은 맘이 굴뚝 같아요. 제가 만들어 먹는 커피라~~~왠지 근사하잖아요. 하지만, 워낙에 게으름이 몸을 지배하고 있어서 늘...배우고 싶다~이러고만 있답니다.

 

커피.....호주의 카페는 거의 실내외를 함께 운영하고 있죠. 젤로 동네에 많은게 michelle, Gloria jean's 라는 카페죠. 그 외엔 local 카페가 워낙에 운영을 잘해서 한국처럼 브랜드 커피가 완전 장악하는 모습은 아닌거 같습니다. 아~ 스타벅스도 물론 있죠~ 스타벅스는 여기도 여전히 비싸서...아주 가끔만 이용해요. 전...한국서 갠적으로 커피빈을 좋아라~했는데 여긴 없어요. 아수버라~

암튼...호주의 카페는 노천 카페가 많아서 따땃한....거의 뜨거울때가 많지만...햇빛을 받으면서

커피 한잔을 마실 수 있어서 좋아요. 뭐...아줌마라서 그런지 다른 분들보다 시간적인 여유가

많아서 ...하루에 한번 정도 카페에서 즐기는 한 20분의 시간은 그나마 심심해서 구들장 파들고 들어갈뻔한 저의 호주 생활에 한 재미랍니다.

한국에도 노천 카페가 좀 있잖아요...명동이랑 압구리...이런곳...종종 노천에서 마시면 사람들의 시선과 자동차 매연 등에 그 맛이 많이 떨어지더라구요. 요샌 분당 등지에 좋은 곳이 많이

생겼다고 하던데...기회가 되면 꼬옥 한번 가보고 싶어요. 언제나 가볼 수 있을런지 원~

 

카페에 앉아서 사람들을 구경하고 있노라면 호주나 한국이나 사람 사는 곳 매 한가지구나 싶어져요. 아이들 찡얼거리는 소리, 아줌마들 수다떠는 소리, 머리에 잔뜩 힘주고 서로에게 잘 보이려고 애쓰는 십대 아이들.....거기에 세계 전국구를 가진 뛰어다니는 비둘기...아이~정말!!

참고로 여긴 비둘기 말고도 함께 종종 거리며 뛰어댕기는 애가 한 더 있더군요~

비둘기 보단 훨씬 사이즈도 작고 날렵하고..노란 발을 가진....이름을 몰라요~

이 중에서 제가 젤로 좋아하는 모습은 다정한 할아버지 할머니의 모습입니다. 한국에선 약간 보기 드문 모습이죠. 할머니 할아버지가 사이좋고 팔짱을 끼시거나 하나의 지팡이에 함께 의지해서 다니시거나, 서로를 부축하면서 걸어다니시는 모습, 카페에 앉아 조곤조곤 이야기 나누시는 모습, 떨리는 손으로 담배를 말아 피시느 모습 등....같이 늙어 가는게 저런거구나~ 느껴요.

한국서는 할아버지는 앞에 먼저 나서시고 할머니는 그보다 두서너 걸음 뒤에 따라 가는 모습이 정석처럼 보고 지내던 저한테는 여기 노인분들의 모습 정말 보기 좋더라구요.

나도 늙으면 저리 오붓하게 지내야지 싶은데...

그러다가 남편 얼굴 한번 보고 나면...말을 말아야지~이런답니다 ^^ㅎㅎ

 

간만의 햇빛에 마냥 신나서 오늘은 햇빛 한번 더 쬐어줘야 할것 같은 의무감이 드네요.

자...어느 집 쿠폰이 오늘은 free인가 살펴보고 길을 나서볼까요..

 

============================================================

 

 
dot04.gif미학 아~~~정말오랜만에 따스한글을 읽었읍니다. 오신지 2년되신분의 글에 20년된 저의 경직된 호주에서의 삶도 덩달아 부드러워짐을 느낍니다. 님의글 그대로 아름다운 생활이 이어져가길 기대하고 또 기원합니다. Cheers!... 04-26
dot04.gif짭짤한쪼꼬렛 님의 글을 읽다보면 마치 제가 거기에 있는 듯 입가에 미소가 지어집니다. 잔잔한 글 속에 삶의 여유와 세상을 바라보는 따스한 시선이 느껴집니다...한번 블로그에 도전 해 보시는 것은 어떨런지요?..생활의 기록으로 좋을 것 같은데요..^^* 삭제 04-26
dot04.giftime24 블로그 만드시면 주소 올려주세요. ^^ 이런 따뜻한 일상이야기가 너무 좋습니다. 참, 저는 빅토리아 커피 좋아해요. 04-26
dot04.gif gold fish 저는 화원에서 커피를 마시고 꽃도 감상하고 싶은데...아직 기회가 없네요. 이곳은 듀랄 이나 테리힐 등 야외 큰 화원에서 차를 마 실 수 있어요... 04-26
dot04.gifdangguga1000 호주댁!여자 입장에서 보면 ..노부부가 서로 팔장끼고 산책하며 노천 까페에서 여유롭 게 커피 마시며 담소하는 모습이 보기에 괞찮아 보이겠지요? 그러나 호주에 가있는 한국 남자들..불쌍하지요.호주에서 낙오되지 않고 지 아내,지 자식 건사하느라고.. 04-26
dot04.gifdangguga1000 한국 여자들 정말 문제 있어요.호주가 한국인줄 알아요.얼마나 힘들게 지 남편들이 오 늘도 피말리며 버티고 있는줄은 모르고...남편 얼굴 보니까 ..말이 하기 싫다구요? 오늘 저녁 남편이 돌아오면 발이라도 닦아주며 ..사랑한다는 말이라도 먼저 해줘보슈. 04-26
dot04.gifdangguga1000 그리고 두사람이 입이라도 마추며...커피 두잔 끓여서 서로 얼굴 마주하며...잔잔한 미소로 커피를 음미해보슈..사랑이란 그런것 아니겠소? 항상남의 떡이 커보이는 법이라우.그럼 열심히 사랑하며 행복하게 사슈~ ㅎㅎㅎ 04-26
dot04.gif gold fish dangguga1000 님,맞는 말씀입니다. 호주땍이 아직 젊은 것 같구 실 은 애부가(남편 자랑 하면 팔불출될까봐)일 것 같은데요^^. 그리 고 이곳에선 대부분 맞벌이 하지요.$3.50 하는 커피를 마시며 가끔 사색에 잠기는 것도 정신 건강상 나 쁘지는 않을 것 같아 요 04-26
dot04.gifjune 아..커피..신기한건 사람마다 즐기는 커피가 각각이라는겁니다 ^^ 전 아이리쉬를 자 주 마십니다..머 분기 결산등이 끝나고 집으로 오면서 술은 마시기 싫은데 가만히 취 하고 싶으면 집앞 카페에들러서 이 넘을 손에쥐고..담배 한테 피웁니다 ㅎㅎ 그럼 04-26
dot04.gifjune 뱃속이 뜨듯해지면서 잠시뒤에 기분좋게 잠이 몰려오져..그럼 서둘러 집으로 가서 옷 벗구 그냥 침대루 다이빙 ㅎㅎ 04-26
dot04.gif하늘사랑 저도 호주유학을 생각하고 있는 사람이라서 그런지 오늘계속 보게 되네요.... 언제쯤일지는 몰라도 함 뵙고 싶은걸요????*^^*
 


전체 0

전체 45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이곳에선 2006년~2008년 다음 세계n 호주/뉴질랜드방 회원분들의 글을 보관하고 있습니다.
bizperth | 2020.08.25 | 추천 0 | 조회 154
bizperth 2020.08.25 0 154
455
호주교민에 이어 '호주사회'란? | Christhills shin**** 2009.01.24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66
bizperth 2020.08.29 0 66
454
제가 생각하는 영어공부 방법론! 2009.01.31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67
bizperth 2020.08.29 0 67
453
마지막 인사올립니다..^^ 2009.01.28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64
bizperth 2020.08.29 0 64
452
호주이민자 영구출국에 대해(조회/추천수 없애기ㅋㅋ) 2009.01.27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55
bizperth 2020.08.29 0 55
451
호주'교민'이란? 호주 '교민사회'의 가치는? 2009.01.24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62
bizperth 2020.08.29 0 62
450
내가 호주방에 글 쓴 이유와 바라는 점 2009.01.23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57
bizperth 2020.08.29 0 57
449
그래도 수준떨어지는 분만 있는건 아니었습니다.그쵸? 2009.01.23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72
bizperth 2020.08.29 0 72
448
이민갈때 가져갈 가전제품은?? 2009.01.22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49
bizperth 2020.08.29 0 49
447
000님이 올린 글들을 보면서,,,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62
bizperth 2020.08.29 0 62
446
글 지우시라니깐 고집은..ㅋㅋ(이민관련 몇몇 비자) 2009.01.19 - Christhills
bizperth | 2020.08.29 | 추천 0 | 조회 64
bizperth 2020.08.29 0 64